리뷰/IT

에어팟 프로 2 하루치 리뷰

걔랑계란 2022. 10. 22. 02:30

개봉


예약 구매 첫날 주문한 에어팟 프로 2가 오늘 도착했다.
픽업도 공식 리셀러들의 일정도 모두 21일인 와중에 애플스토어 현장 구매는 20일에 진행돼 의외의 노이즈도 있었다.
나도 21일이 공식 출시인지 알았으니까...

박스의 이미지가 두 유닛이 평행하게 위치하던 것이 오른쪽 유닛이 살짝 위에 배치된 것으로 바뀌었다.
센서의 생김새나 벤트홀의 크기도 실제로 달라졌기 때문에 반영이 됐지만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유닛의 배치다.
비닐포장 없이 변경된 씰 방식의 포장을 하고 있다.

내용물은 여러 설명서와 보증서들, 본체, C to L 케이블, 이어 팁 박스다.
늘 그렇듯 있어야 할 것들만 예쁘게도 담아 놨다.

프로 1세대와 비교해 이어팁의 측면 메쉬가 변경됐다고 한다.
미세한 차이지만 소리에 영향이 있고, 이에 따라 애플은 각 세대 간의 이어 팁이 호환되지 않는다고 고지하고 있다.
결착부는 동일하지만 이어팁의 사이즈에도 미세한 변경이 있어 xs 사이즈의 이어 팁이 추가로 제공된다.

이어팟에 큰 의미가 있나 싶긴 하지만 아쉬운 라이트닝 포트와,
스피커 홀이 나란히 배치돼 있고, 측면엔 랜야드 고리가 있다.
뭘 주렁주렁 달고 다니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사용할지는 모르겠지만 눈으로 봐도, 만져 봐도 마감이 우수하다.

상태를 표시하는 LED의 위치도 기존과 동일하고, 뒷면의 페어링 버튼도 기존과 동일하다.
솔직히 외관은 크게 다를 게 없다.

 

소리


음악에 대한 평가는 워낙 많은 변수가 존재한다.
개인의 취향과 음원, 재생 기기와 심하면 오늘의 기분에도 좌우된다.
그냥 참고 정도가 됐으면 한다.

기준은 기존에 사용하던 '에어팟 2'로 평소엔 소리 나는 귀마개 정도로 사용한다.
에어팟 프로는 노이즈 캔슬링만 사용했다.
오디오 쉐어링 기능은 음질에서 손해가 생기기에 각각 페어링해 단독으로 들었다.

 

춤 (Lossless)
SUDI

아이폰

  • 에어팟 2
    적당히 소리가 난다.
    견고하지 않고 붕 뜬 느낌이다.
  • 에어팟 프로 2
    가장 큰 차이는 베이스다. 대단히 우렁차진 않지만 존재감이 확실하다.
    베이스가 돋보이는 와중에 목소리가 많이 묻히지는 않는다.
    가장 많이 손해를 보는 곳은 배경에 깔린 스냅 소리.
    공간감이 좁아 좀 모여있는 소리가 나지만 문제가 되진 않는다.

Hiby R5S

  • 포낙 pfe022
    내 귀에 가장 편한 조합이다.
    어디 하나 치우치지 않고 조화로운 소리가 난다.
    넓진 않지만 적당히 펼쳐진 공간감이 조화에 한 점 보탠다.

 

 

Toccata (Lossless)
OVERWERK

아이폰

  • 에어팟 2
    마이크 거쳐서 나는 소리가 난다.
  • 에어팟 프로 2
    베이스의 존재감이 확실하다.
    고음을 맡은 신디의 소리를 잘 들려주지만 뻗는 느낌이 없어 시원한 맛이 없다.
    베이스가 이 정도로 나오면 웅장한 맛도 있을 법 한데, 부족한 공간감 덕에 느낄 수 없다.

Hiby R5S

  • 포낙 pfe022
    포낙은 해상도가 그리 좋은 편에 들지 못한다. 덕분에 3분대 클라이맥스에 진입하기 전 신디의 소리를 온전히 표현해 주지 못하거나 클라이맥스에서 고음부가 쏘는 경향이 있다.
    충분히 트여 있다는 느낌에 답답한 소리는 아니다. 특히 3분 50초의 신디는 울리는 느낌이 아주 좋다.

 

 

SUPERMODEL (Lossless)
Måneskin

아이폰

  • 에어팟 2
    적당한 소리가 난다.
    드럼은 수건을 덮어놓고 때리는 느낌이다.
  • 에어팟 프로 2
    23초부터 등장하는 킥의 느낌이 아주 좋다.
    문제는 합주 부분부터인데 등장하는 악기가 많아지면서 부족한 공간감 덕에 묻히는 소리가 많아진다.
    여기서부터 문제를 느꼈는데 그럭저럭 괜찮은 듯 느껴졌던 에어팟 프로가 음악이 복잡해지면 약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는 것이다.

Hiby R5S

  • 포낙 pfe022
    귀를 찌르는 소리가 날 때가 있긴 하지만 잘 분별되는 소리를 내준다.

 

 

Kings & Queens (Lossless)
Ava Max

아이폰

  • 에어팟 2
    쿵짝이 아닌 둠칫의 귀여운 소리가 난다.
  • 에어팟 프로 2
    도입부부터 글러 먹었다. 이런 공간감이 나오면 안 된다.
    이 음악만큼은 정말 싸구려처럼 나온다.

Hiby R5S

  • 포낙 pfe022
    부족하지만 충분한 울림과 고고한 느낌을 잘 표현한다.
    특히 다른 부분들과 다르게 1분 50초 부분은 충분히 차분하고 바로 앞에서 말하는 듯한 밀착된 느낌이 잘 들린다.

 

 

 

 

400 Lux (Lossless)
Lorde

아이폰

  • 에어팟 2
    묘미인 저음은 사라지고 없다.
  • 에어팟 프로 2
    절제된 킥의 느낌이 나쁘진 않다.
    하지만 아지랑이가 지는 무더운 낮이 지나고 식어가기 시작할 때의 주황색의 느낌은 사라졌다.
    특히 도입부부터 규칙적으로 들리는 사이렌 비슷한 소리의 회전이 그 역할을 크게 하는데, 공간감이 너무 좁다 보니 너무 빨리 다가온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Hiby R5S

  • 포낙 pfe022
    저음이 조금 더 나왔으면 한다는 아쉬움이 있다.
    그래도 곡의 늘어지는 느낌은 충분히 잘 표현하고 있다.

 

 

 

ねぇ (Ripping)
藤田麻衣子

아이폰

  • 에어팟 2
    오히려 어설픈 저음을 포기한다면 이 곡에 한해서는 부족한 해상력을 제외하곤 나쁘지 않은 소리가 난다.
  • 에어팟 프로 2
    곡이 조금 답답하게 들리는 경향이 있지만 발라드에서는 문제없는 소리를 들려준다.
    이 곡은 의외로 저음이 꽤 잘 쓰인 곡인데, 22초부터 작게 깔리는 저음은 심장의 고동 소리와도 비슷한 느낌을 준다. 문제는 조금 더 낮게 멀리서 들려야 할 소리가 그냥 작은 소리로 들리는 정도로 표현된다는 점이다.

Hiby R5S

  • 포낙 pfe022
    저음이 부족하기 때문에 22초의 작게 깔리는 저음을 제대로 즐기기 어렵다.
    그래도 부족하진 않은 공간감 덕에 적절한 에코와 깔끔하게 뻗는 목소리가 듣기 좋다.

 

결론


대단한 걸 바라진 않았음에도 기대에 못 미쳤다.

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저음이 강조된 것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음이 묻히지 않는 것도 칭찬할 만 하지만,
심각하게 좁은 공간감은 곡의 복잡도가 증가하면 서로가 서로를 잡아먹어 굉장히 답답한 싸구려 소리가 난다.
이는 공간감에서 오는 문제라 이를 강조한 곡들에서도 마찬가지.
주로 밴드 음악과 EDM에서 크게 작용한다.

공간 음향을 켜서 강제로 멀리 띄워 놓을 수는 있지만 알다시피 이렇게 건드는 건 소스라도 잘 챙겨야 하는데,
aac를 지원하는 에어팟에서는 음질 열화가 심각해진다.

평소엔 사용하지 않는 음악 앱의 EQ 설정을 Flat으로 놓으면 답답한 감이 조금 줄어들긴 하는데...
이것도 그런 느낌일 뿐 이미 부족한 공간감을 어떻게 할 도리가 없다.

그 밖의 기능은 훌륭한 편이다.
지금 치고 있는 자판의 소리가 들리지 않고, 정말 집중하기 좋은 고요한 환경을 만들어 준다.
특히 주변음 허용 모드는 정말 자연스러운 소리를 전달해 이어폰을 끼지 않은 듯 가벼운 기분마저 든다.
공간 음향도 아쉬운 부분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충분히 극장의 느낌을 내주긴 한다.

기능적인 부분, 특히 엔터테인 부분에선 만족.
음악 감상 용으로는... 글쎄... 소리 나오는 귀마개가 음악 나오는 귀마개가 됐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리뷰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플워치 시리즈 6  (0) 2022.05.30
MS Universal Foldable Keyboard  (0) 2022.04.12
Leopold FC750RBT, 그리고 FC750R  (0) 2022.02.14
HiBy R5S 개봉 및 6개월 사용기  (0) 2021.12.21
RICOH GR IIIx (리코 GR 3x) 언박싱 그리고 첫 인상  (0) 2021.10.14